top of page
  • 작성자 사진Soungsoo Lee

중압감Pressure




중압감Pressure 10F oil on canvas 2021

     

중압감


단 한사람에게 주어진 전 인류와 세계의 ‘죄’.

그 ‘죄의 무게’는 압도적이었을 것이다.

죄는 인간이 창조될 때부터 이미 존재하였다.

그것은 신이 인간에게 ‘자유의지’를 주기로 한 순간 발생되었다.

인간의 자유의지는 ‘불완전한 우주’를 필요로 했고,

신은 ‘우주’가 ‘변수’를 갖게 하였다.

그 변수가 신의 ‘완전함’과 ‘충돌’하는 지점이었고, 그것이 ‘원죄’이다.

예수는 십자가에 매달린 채, 박힌 손과 발에 이러한 ‘우주’의 ‘중량’을

느껴야 했을 것이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