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Soungsoo Lee

복기

Artist: 이성수

Title: 복기

Size: 20F

Medium: oil on canvas

Year: 2021





십자가 모순


십자가가 꺾였다. 누가 꺾었는지 왜 꺾었는지는 말할 수 없다.

그러나 지금 부러진 십자가가 내 눈 앞에 놓여있는 것은 사실이다.

상징으로서의 십자가는 아무도 꺾을 수 없다.

상징은 지금 모욕할 수는 있어도 꺾을 수는 없는 것이다.

그러나 내가 보고 있는 이 십자가는 상징물이다.

상징물은 훼손할 수도 있고, 다시 보수할 수도 있는 것이다.

누군가 상징물을 꺾으면 그것을 애정의 눈으로 바라보던 이들의 마음엔

큰 반발심이 생긴다.

그리고 이 반발심으로 인해 그들의 마음속의 상징은 오히려 강화된다.

물리적인 십자가가 꺾이는 순간 그것을 바라보는 이들은 둘로 나뉠 것이다.

안타까워 다시 세우려고 마음이 급한 사람들과

꺾인 십자가를 더 잘게 부숴 사라지게 하려는 사람들로.

나는 지금 ‘꺾인 십자가’를 보고 있다.

그리고 내 마음은 매우 분주하다.

조회수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